043-423-0686
010-5485-0686
농협 (예금주 :연고희)
335-02-066052
온달산성
온달산성은 사적 제264호로 지정된 곳으로 온달산성의 지명과 전설에 의하면 영토확장 경쟁이 치열했던 삼국시대에 한강을 차지하기 위한 전초기지로서 고구려와 신라 사이에 영유권을 둘러싸고 전투가 치열 하였던 곳으로 알려져 오고 있다. 고구려 평원왕의 사위 바보온달 장군의 무용담과 함께 평강공주와의 사랑이야기가 전해오면서 붙여진 이름으로 성안에서 삼국시대의 유물이 출토 되기도 한 곳이다. 이곳은 고구려가 삼국통일을 이루었다면 현재 중국의 양자강과 황하강 주변이 우리의 땅이 되었을 것이라는 역사적 회고와 바보온달이 자기 수련의 노력을 통한 명장으로의 변신과 홀어머니에 대한 효행심 그리고 평강공주의 내조의 힘 등을 통하여 현대의 우리들에게 많은 교훈과 의미를 주는 유서 깊은 곳으로 온달동굴과 더불어 학생들의 고적답자지로도 유명한 곳이다.
 
온달동굴
온달산성이있는 성산기슭 지하에서 4억5천만년전부터 생성되어 온것으로 추정되는 주굴과 지굴길이 760m 석회암 천연동굴로 동굴의 특징은석회암층 담백색 종유석석순이 잘발달되어 내부의 비경이 웅장하고 항상 수심1m의물이 동굴내부를 흐르고있으며 현재에도 2차 생성물이자라고 있는 살아있는자연의보고입니다.
 
고수동굴(고수리동굴)
단양 고수리 동굴은 남한강 상류 충주호반의 단양읍 금곡천 냇가에 있다. 총길이는 1,200m이나 현재 공개하여 관광코스로 이용하고 있는 구간은 600m 이며, 안쪽의 나머지 지역은 동굴 환경을 보존하기 위하여 출입통제 구역으로 설정되어 있다. 동굴 내부에는 동굴의 수호신이라고 할 수 있는 사자바위를 비롯하여, 웅장한 폭포를 이루는 종유석, 선녀탕이라 불리는 물 웅덩이, 7m 길이의 고드름처럼 생긴 종유석, 땅에서 돌출되어 올라온 석순, 석순과 종유석이 만나 기둥을 이룬 석주 등이 많다. 그 밖에 천연적으로 만들어진 다리, 굽어진 암석, 꽃모양을 하고 있는 암석, 동굴산호, 동굴진주 등 희귀한 암석들도 많다. 단양 고수리 동굴은 고생대의 석회암층에서 만들어진 석회동굴로서 그 학술적 가치가 크며 다양한 동굴 생성물을 한눈에 볼 수 있어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연개소문촬영지
촬영지안에 온달성과 온달동굴 그리고 촬영지가 함께 있어서 가족여행으로 추천 할만한 곳이다. 수백에 군사면 수만을 물리칠수 있을것 같은 온달성의 자연요새를 직접 보면 감탄 할만하다.
 
도담삼봉
남한강의 맑고 푸른 물이 유유히 흐르는 강 한가운데 만수위시 높이 6m의 늠름한 장군봉(남편봉)을 중심으로 왼쪽에는 교태를 머금은 첩봉(딸봉)과 오른쪽의 얌전하게 돌아앉은 처봉(아들봉) 등 세 봉우리가 물 위에 솟아있다. 삼봉은 원래 강원도 정선군의 삼봉산이 홍수 때, 떠 내려와 지금의 도담삼봉이 되었으며, 그 이후 매년 단양에서는 정선군에 세금을 내고 있었는데 어린 소년 정도전이 「우리가 삼봉을 정선에서 떠 내려 오라 한것도 아니요, 오히려 물길을 막아 피해를 보고 있어 아무 소용이 없는 봉우리에 세금을 낼 이유가 없으니 필요하면 도로 가져가라」고 한 뒤부터 세금을 내지 않게 되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장군봉에는 「삼도정」이라는 육각정자가 있는데 나룻배를 타고 이곳에 올라 시 한수 읊으면 누구라도 신선이 된듯하다. 일찌기 이퇴계 선생은 (산은 단풍잎 붉고 물은 옥같이 맑은데 석양의 도담삼봉엔 저녁놀 드리웠네. 별빛 달빛아래 금빛파도 너울지더라)는 주옥같은 시 한수를 남겼다. 야간에는 조명을 통하여 경이로운 야경을 감상할 수도 있다. <도담삼봉 음악 분수> 도담삼봉에는 97년 11월 부터 7억여원의 사업비를 들여 국내 최초로 노래방식 음악분수시설 설치공사를 추진 98년 5월 25일 부터 본격 운영하고 있다. 음악분수는 최첨단 컴퓨터 프로그램 방식으로 노래를 부르면 음정에 따라 36가지의 다양한 모양으로 분수를 분출,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토록 시설되어 관광객 의 음악참여와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소백산
소백산은 소백이라는 이름 때문에 작은 산이라 생각되지만 실제로는 소백산은 큰 명산이며, 주봉인 비로봉은 수많은 야생화의 보고로 희귀식물인 외솜다리(에델바이스)가 자생하고 있는 지역으로 봄이면 철쭉이 만개하여 그 은은한 아름다운 자태를 드러내며, 천연기념물 제244호인 주목군락과 함께 잘 어우러져 있어 그 고고한 자태와 함께 능선의 부드러운 멋, 우아한 곡선미와 함께 조화를 이루고있다.
 
구인사
소백산 구인사는 대한불교 천태종의 총본산지이다. 구인사가 있는 자리는 소백산 국망봉을 중심으로 장엄하게 늘어선 봉우리 가운데 연화봉 아래로 펼쳐진 연꽃잎을 연상 시킨다 하여 연화지라 불리기도 한 곳. 천태종은 중국의 천태 지자대사가 개창한 종파로 한국에서는 고려의 의천 대각 국사가 중국의 천태종을 들여와 한국 천태종을 개창하였고, 조선시대에 억불정책으로 종명이 없어졌다가 근세에 상월원각대조사님이 천태종을 중창하여 오늘날에 이르고 있다. 상월원각 대조사가 해방되던 해인 1945년에 소백산 연화지에 사찰을 창건하고 억조창생 구제중생 구인사(億兆蒼生 救濟衆生 救仁寺)라 명명하신 것이 구인사의 시작이라 한다. 오늘에 이르러 우리나라 최대의 관음 영험 사찰로 발돋움한 대한불교 천태종 총본산 구인사는 부처님의 영험이 많고 신비스런 기도처로 이름나 있으며, 누구든지 소원을 빌면 소원이 잘 이루어진다 하여 더욱 유명하다. 그리고 `5층 대법당 앞에 세워진 3층 석탑은 전 종정 남대충 대종사께서 93년도에 인도에서 친히 모셔온 부처님의 진신사리가 모셔져 있는 사리석탑이다. 이탑에서 처럼 코끼리 세마리가 이탑의 기단을 이루어 법화경을 조각해놓은 탑신을 떠받치고 있는 것은 어느 사찰에서도 볼 수 없는 것이 큰 특징이라고 한다. 그외에도 구인사는 마치 규모 큰 호텔을 연상할 만큼 시설이나 외관이 수려할 뿐 아니라, 절 건물들 중 가장 위쪽에 있는 선문기도원 앞 뜰을 가득메우고 있는 장독들이 아주 볼만하다. 절의 단청과 어우러진 단색의 돌들이 퍽이나 잘어울리기도 하려니와 그 갯수가 헤일 수 없이 많아 입을 다물수가 없다.
 
남천계곡
남천계곡은, 물이 맑으며 아직까지는 인적이 드물어 천연림이 잘 보존되어 있는 곳으로 여름에는 울창항 수목과 계곡의 은옥같은 물이, 가을에는 단풍이 장관을 이룬다. 계곡안의 물은 전혀 오염이 되지 않아 보기드문 물고기들이 많이 서식하고 있다.